UPDATED. 2021-01-16 13:18 (토)
'5인 이상' 우연한 만남, 황운하는 되지만 일반 시민은 안 돼...
'5인 이상' 우연한 만남, 황운하는 되지만 일반 시민은 안 돼...
  • 한영만 기자
  • 승인 2021.01.06 19:18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데일리 서울=한영만 기자) 미혼남 클럽을 운영하고 있는 서울에 최모 씨는 코로나 때문에 한동안 미팅 모임을 가지지 못했다. 최모 씨는 주기적으로 클럽 회원들과 소규모로 나이트 클럽에 가서 부킹만남도 하고 미팅도 했지만, '코로나 집합금지'로 한동안 활동을 하지 못했다. 

그러던중 우연히 식당에서 클럽 회원 3명과 옆 테이블 여자들과 부킹을 하였는데 그 장면을 목격한 한 시민이 5인 이상 집합금지를 어겼다고 신고를 한다고 했다. 

최모 씨는 서울시청에 전화를 걸어 "우리는 단지 우연히 옆 테이블과 부킹을 했을 뿐"이라며 "얼마전에 뉴스를 보니 정부에서 우연한 만남은 방역수칙 위반이 아니라고 발표한 걸로 안다"라고 말하며 문의를 했다. 

하지만 서울시청 담당 공무원의 답변은 싸늘했다. 공무원은 "아무리 우연히라 하더라도 부킹 목적의 만남은 허용되지 않는다"라며 일축했다. 

최모씨는 "얼마전 황운하도 '5인 이상' 우연히 만난거고, 우리도 우연히 만난건데 뭐가 다르냐?"며 항의를 해 보았지만 공무원의 대답은 같은 답변이었다.

우연히 만나는 것도 사람에 따라서 '방역수칙 위반'의 잣대가 달라지는 황당한 순간이였다. 

최모 씨는 궁리 끝에 '9인 이하' 집회는 방역수칙 위반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고, 여자들과 미팅을 집회장소에서 하기로 했다. 

집회 주제목적은 "415 부정선거 재검표"로 정했다. 

최모 씨는 공무원과 통화내용을 공개했다. 

관련 동영상 https://youtu.be/jc7ciTEKlgE

 



  • 안동본사 : (36676) 경상북도 안동시 서경지길61, 2층
  • 대표전화 : 054-852-2640
  • 팩스 : 054-852-2641
  • 서울지사 : (03132) 서울시 종로구 삼일대로 30길 21, 종로오피스텔 714호
  • 대표전화 : 02-384-2640
  • 팩스 : 02-384-2641
  • 명칭 : 안동데일리/ANDONGDAILY.COM
  • 제호 : 안동데일리
  • 등록번호 : 경북 아 00407
  • 등록일 : 2016-11-21
  • 발행인 : 조충열
  • 편집인 : 조충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해균
  • 지역에서 세계로-안동데일리는 '자유민주주의 국가'인 대한민국의 정체성과 헌법을 유린하는 세력과 맞설 것임을 천명하며 반드시 자유민주주의를 사수할 것이다.
  • 안동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안동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ndongdaily@andongdaily.com
  • 사업자등록번호 : 168-62-00094, 후원계좌 : 기업은행 160-072378-01-010(예금주 : 조충열) / 기업은행 160-074860-01-013, NH농협은행 301-0226-0714-71(예금주 : 안동데일리)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