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16 13:18 (토)
5인 이상 동창회, 지하철은 OK
5인 이상 동창회, 지하철은 OK
  • 한영만 기자
  • 승인 2021.01.05 12:37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하철은 코로나 청정지역

안동데일리 서울=한영만 기자) 동창회 모임의 회장을 맡고 있는 경기도 거주 한OO 씨는 피치 못할 사정으로 7명의 회원이 모여야 했다. 그러나 코로나19로 인해 '5인 이상 집합금지 명령' 때문에 모임을 차일 피일 미루고 있었다.

동창회원들이 중요한 안건으로 꼭 모여서 회의를 하자고 요청을 받았던 그는 합법적으로 모일수 있는 방법에 대해서 서울시청에 문의를 했다고 한다.

서울시청 담당 공무원은 "식당이나 카페에서는 3~4명이 떨어져서 앉아도 대화를 하게 되면 적발이 될 수 있다"고 답변을 했고 또, "현실적으로 만날 수 있는 방법이 없다"고 덧붙였다.

한OO 씨는 "지하철은 어차피 사람이 있는 공간이니 지하철에서 만나는 건 괜찮냐"며 "2호선 순환선을 타면서 그 안에서 회의를 하면 괜찮은가"라고 물어봤다. 그러자 서울시청 담당 공무원은 “지하철은 이동수단이기 때문에 적발할 수 있는 규정이 없다”라고 대답했고, 결국 한○○ 씨는 "지하철에서 모임을 추진하겠다"면서 전화를 끊었다고 한다.

식당이나 카페에서 5명이 모이면 코로나에 걸리고 지하철에서는 코로나 청정지역이 되는 웃기는 순간이었다. 또, 그는 담당공무원과의 통화내용을 공개했다.

관련 영상 : https://youtu.be/SqR6WJnhzHU

 



  • 안동본사 : (36676) 경상북도 안동시 서경지길61, 2층
  • 대표전화 : 054-852-2640
  • 팩스 : 054-852-2641
  • 서울지사 : (03132) 서울시 종로구 삼일대로 30길 21, 종로오피스텔 714호
  • 대표전화 : 02-384-2640
  • 팩스 : 02-384-2641
  • 명칭 : 안동데일리/ANDONGDAILY.COM
  • 제호 : 안동데일리
  • 등록번호 : 경북 아 00407
  • 등록일 : 2016-11-21
  • 발행인 : 조충열
  • 편집인 : 조충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해균
  • 지역에서 세계로-안동데일리는 '자유민주주의 국가'인 대한민국의 정체성과 헌법을 유린하는 세력과 맞설 것임을 천명하며 반드시 자유민주주의를 사수할 것이다.
  • 안동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안동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ndongdaily@andongdaily.com
  • 사업자등록번호 : 168-62-00094, 후원계좌 : 기업은행 160-072378-01-010(예금주 : 조충열) / 기업은행 160-074860-01-013, NH농협은행 301-0226-0714-71(예금주 : 안동데일리)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