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2 22:43 (화)
대통령과 조국의 노골적인 수사 방해, 법치에 대한 도전은 용납될 수 없다. [이만희 원내대변인 논평]
대통령과 조국의 노골적인 수사 방해, 법치에 대한 도전은 용납될 수 없다. [이만희 원내대변인 논평]
  • 조충열 기자
  • 승인 2019.09.29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과 조국의 노골적인 수사 방해, 법치에 대한 도전은 용납될 수 없다. [이만희 원내대변인 논평]

▲ 자유한국당 로고
▲ 자유한국당 로고

민주당의 수사 방해로도 검찰의 행보가 멈추지 않자, 급기야 대통령과 조국이 노골적인 수사 방해에 나섰다.

문재인 대통령이 진정 검찰 개혁을 원한다면 어제 메시지에는 조국 파면과 함께 국민에 대한 사죄가 담겨있어야 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정 반대로 조국의 명백한 수사 간섭은 외면하면서 검찰을 겨냥해 인권과 절제 운운하며 사실상 조국에 대한 수사를 대충 넘어가라는 믿을 수 없는 신호를 보냈다.

이전 정권에 대한 소위 적폐 수사로 현직 검사와 전직 기무사령관 등이 스스로 목숨을 끊을 때 문재인 대통령은 무얼 하고 있었나.

조국으로 인한 국정 마비를 미리 예방할 수 있었던 기회를 스스로 걷어차고 사태를 이 지경으로 만든 장본인인 문 대통령이 이제 와 범죄자를 감싸며 그 범죄를 수사하는 검찰을 비난한 것은 명백한 법치주의 부정으로 헌법을 준수하겠다는 취임 선서를 스스로 부정한 것이나 마찬가지다.

아울러 조국 또한 한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이번 수사를 ‘검찰과 아내 사이의 다툼’이라고 규정하며 방어권 사용을 넘어 자신에 대한 혐의는 수사하지 말라는 위법적 지침을 내렸다.

현 정권이 벌인 이전 정권에 대한 검찰 수사를 기억한다면 조국 일가의 수사가 과하다는 비판은 도저히 입에 올릴 수 없다.

조국에 이어 문 대통령마저 공개적인 겁박으로 진실을 가리고 법치에 도전하는 것은 결코 용납할 수 없다는 것이 국민의 경고임을 이 정권은 명심해야 할 것이다.

2019. 9. 28.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이 만 희


관련기사

  • 안동본사 : (36706) 경상북도 안동시 맑은샘5길 5 세운빌딩 2층
  • 대표전화 : 054-852-2640
  • 팩스 : 054-852-2641
  • 서울지사 : (03384) 서울시 은평구 은평로 193-2, 2층 203호
  • 대표전화 : 02-384-2640
  • 팩스 : 02-384-2641
  • 명칭 : 안동데일리/ANDONGDAILY.COM
  • 제호 : 안동데일리
  • 등록번호 : 경북 아 00407
  • 등록일 : 2016-11-21
  • 발행인 : 조충열
  • 편집인 : 조충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해균
  • 지역에서 세계로-안동데일리는 '자유민주주의 국가'인 대한민국의 정체성과 헌법을 유린하는 세력과 맞설 것임을 천명하며 반드시 자유민주주의를 사수할 것이다.
  • 안동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안동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ndongdaily@andongdaily.com
  • 사업자등록번호 : 168-62-00094, 후원계좌 : 기업은행 160-072378-01-010(예금주 : 조충열) / 기업은행 160-074860-01-013, NH농협은행 301-0226-0714-71(예금주 : 안동데일리)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