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6 22:06 (금)
‘재인이형’ 동생 유재수의 무소불위, 文정권 오만과 비리의 끝은 어디인가[김정재 원내대변인 논평]
‘재인이형’ 동생 유재수의 무소불위, 文정권 오만과 비리의 끝은 어디인가[김정재 원내대변인 논평]
  • 김해균 기자
  • 승인 2019.11.29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인이형’ 동생 유재수의 무소불위, 文정권 오만과 비리의 끝은 어디인가[김정재 원내대변인 논평]

조국 일가의 불법과 반칙, 부정축재로 文정권에 대한 국민 신뢰가 바닥을 치고 있는 마당에 또 하나의 권력형 비리가 국민의 공분을 사고 있다.

'文' 대통령을 ‘재인이형’이라 부르는 유재수, 바로 그 유재수가 조국에 이은 文정권 권력형 비리의 배턴을 이어받고 있다.

유재수는 금융위 재직 시절 특정 업체에 특혜를 주고 수차례 금품을 받아 챙기는 비위를 저지르고도 민주당 수석전문위원을 거쳐 부산시 경제부시장으로 영전한 인물이다.

그 뒤에도 자신이 쓴 책을 업체에 강매하고, 자신을 감찰한 청와대 직원을 좌천시키는 인사전횡을 저지르기도 했다.

그럼에도 청와대는 스스로 시작한 유재수에 대한 특별감찰을 스스로 덮어버렸다. 바로 ‘윗선’의 지시 때문이었다고 한다. 청와대 ‘윗선’이 직접 나서 권력형 비리를 무마한 것이다. 천인공노할 노릇이다.

국회의원 김정재(자유한국당 / 포항 북구)
▲ 국회의원 김정재(자유한국당 / 포항 북구)

文정권의 맹목적 제 식구 감싸기가 바늘도둑 조국을 소도둑으로 만들었는지 모른다. 유재수 역시 文정권의 제 식구 감싸기로 조국의 전철을 밟는 형국이다.

유재수의 배턴을 누가 이어받게 될지 모르지만, 지금과 같이 文정권의 권력형 비리를 방치한다면 소도둑을 넘어 비리 괴물이 만들어질 지도 모를 일이다.

단순히 조국과 유재수의 범죄 문제가 아니다. 대한민국의 공정과 정의를 지켜내기 위해서라도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文정권의 오만과 비리 폭주를 막아 세워야 할 것이다.

2019. 11. 29.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김정재


  • 안동본사 : (36706) 경상북도 안동시 맑은샘5길 5 세운빌딩 2층
  • 대표전화 : 054-852-2640
  • 팩스 : 054-852-2641
  • 서울지사 : (03384) 서울시 은평구 은평로 193-2, 2층 203호
  • 대표전화 : 02-384-2640
  • 팩스 : 02-384-2641
  • 명칭 : 안동데일리/ANDONGDAILY.COM
  • 제호 : 안동데일리
  • 등록번호 : 경북 아 00407
  • 등록일 : 2016-11-21
  • 발행인 : 조충열
  • 편집인 : 조충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해균
  • 지역에서 세계로-안동데일리는 '자유민주주의 국가'인 대한민국의 정체성과 헌법을 유린하는 세력과 맞설 것임을 천명하며 반드시 자유민주주의를 사수할 것이다.
  • 안동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안동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ndongdaily@andongdaily.com
  • 사업자등록번호 : 168-62-00094, 후원계좌 : 기업은행 160-072378-01-010(예금주 : 조충열) / 기업은행 160-074860-01-013, NH농협은행 301-0226-0714-71(예금주 : 안동데일리)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