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3 17:59 (토)
“12~17세 얘들아! 부작용 수십 가지 화이자 백신 예약 0% 가자”
“12~17세 얘들아! 부작용 수십 가지 화이자 백신 예약 0% 가자”
  • 조충열 기자
  • 승인 2021.10.04 12:38
  • 댓글 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질병청, 교육부 "시민단체로부터 '아동학대'로 고발당해"
학생학부모 인권보호
사진제공=학생학부모 인권보호연대

- 학생학부모 인권보호연대의 전국민 홍보문 전문 -

1. 고등학교 3학년 화이자 백신 1차 접종 결과 중증이상 30명이 발생한 가운데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안전접종관리반 이상반응관리팀은“고등학교 3학년 청소년의 코로나 19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 감시 현황”의 보고서를 8월 12일 주간 건강과 질병 제14권 제33호 질병청 홈페이지에 게제 하였습니다. 이 보고서에는 실신포함 12명, 호흡곤란포함 110명 등 일반 이상반응과 아나필락시스 반응 10명을 포함한 중대한 이상반응이 30명이었습니다. 중대한이상반응은 보고서에서 밝힌 것처럼 중환자실 입원, 생명위중, 영구장애, 사망, 아나필락시스를 포함한 심각한 반응들입니다. 이러한 결과를 학부모에게 알리지 않은 채 2차 접종을 하게 하였고 2차 접종 후 내놓은 9월 30일자 보고서는“고등학교 3학년 학생의 코로나19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 발생 현황”으로 1차 보고서의 감시 현황에서 발생 현황으로 제목이 바뀌었습니다. 중대한 이상반응 건수도 94명으로 3배 이상 증가하였습니다. 한국정부와는 다르게 홍콩정부는 10대청소년들 사이에서 화이자 백신 부작용인 심장염 발병 사례가 잇따르자 2차 접종을 잠정 중단하였습니다.

2 고3백신 접종 과정에서도 단기, 장기 부작용에 대한 고지가 이루어지지 않았고 동의서를 받는 것도 불법인 가운데 12~17세 소아청소년에 대한 접종을 개별 예약으로 교육부와 질병청이 협의하여 추진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위의 고3접종 결과에 대한 전 국민 브리핑과 부작용을 겪는 학생들에 대한 대책도 전혀 세우고 있지 않은 가운데 소아청소년은 코로나19로 인한 위험이 낮다고 밝히면서도 백신 접종으로 인한 위험에 빠트리고 있는 것입니다. 현재 백신접종에 대한 부작용이 속출하고 있고 2021.10.2.일 기준 사망자는 1,008명에 이르고 있습니다. 고3백신 접종의 1,2차 결과를 관련 위원회 및 전문가 등과 정보 공유 및 검토를 하고 있다고 보고서에서는 밝히고 있는 것처럼 질병청과 교육부, 예방접종 전문위원회는 알고 있다는 것입니다. 소아청소년도 백신 맞는 게 이득이라는 브리핑과 권고의 기사를 쏟아 내고 있으나 그에 대한 근거를 내놓지 않고 고3 접종의 부작용 피해 결과도 은폐하고 있는 것입니다.

3. 보건복지부와 아동권리보장원에서 만든 아이지킴이콜 112에 의하면 아동학대란? 18세 미만의 아동·청소년을 신체적·정신적·성적 폭력이나 유기 혹은 방임하여 건강과 복지를 해치는 행위라고 정의하고 있습니다. 고3백신 접종 1,2차 결과(9월25일까지 예방 접종 후 이상반응 신고 3,924명)를 알고 있는 관련자들이 18세 고3, 12~17세 소아청소년의 건강과 복지를 해치고 있는 행위를 하였기에 아동학대로 고발조치 하였습니다. 또한 본 단체의 청와대 릴레이 1인 시위 중에 발생한 청와대경찰들의 집단아동학대건도 고발하였으며 이에 대한 접수번호는 2021-018052(청와대시위), 2021-018202(12~17세 백신), 2021-018197(고3백신접종) 입니다.

4. 학인연은 정부기관과 관련 전문가들이 아동을 보호해야 할 의무를 이행하지 않고 오히려 아동학대의 가해자가 된 상황을 전국민에게 알리는 홍보활동과 함께 고3결과로 이미 판명된 화이자 백신 부작용으로부터 12~17세 소아청소년을 보호하는 행사를 진행 합니다. 부작용 수십 가지인 화이자 백신 예약 0%대를 이끌어 내고 백신예약 안하고 안 맞는 12~17세 아이들에게 30만원 상당의 자전거 30대를 추첨으로 지급하고자 합니다. 이는 고3백신 접종 1차에서의 중증이상 30명 발생의 참담한 결과를 막고자 함입니다. 또한 고3학년 부작용 피해학생들에게 병원비조차 주지 않는 정부를 비판하고 중증이상을 겪은 고3학생들에게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어서 건강을 회복해서 자전거 타라고 비타민과 자전거를 중대한 부작용으로 고통 받고 있는 학생 전원에게 지급할 계획입니다.

5. 학부모는 학생의 보호자로서 화이자 백신에 어떤 원료에 무엇이 들어가 있는지 알아야 하며 접종으로 인한 부작용에 대한 장기적 단기적 내용들을 학교와 질병청으로부터 정확히 고지를 받아야 합니다. 질병청과 교육부는 선택을 강조하고 있지만 백신에 대한 정보를 정확하게 알려주지 않고 선택만을 강조하는 것은 학생을 보호해야할 의무를 져버린 행위입니다. 학인연의 이 홍보문이 전국의 모든 학부모와 학생들에게 전달되어 고3백신 접종의 부작용의 사태가 알려지고 고3 부작용 피해대책이 먼저 세워져야 할 것이며 아동학대를 서슴지 않는 정부의 살인적 행정으로 인한 12~17세 소아청소년이 고3과 같은 백신 부작용 피해를 입지 않도록 접종은 당장 멈춰야 할 것입니다.

 

[자료 관련 문의]

△ 학생학부모 인권보호 연대 블로그
https://blog.naver.com/PostList.naver?blogId=jyc200415

△ 부모마음TV 유튜브
https://studio.youtube.com/channel/UCPAzrREHRzHNSbJF3iNdtJA/editing/images

△ 자전거 응모 문자
   
010-8675-3068


관련기사

  • 안동본사 : (36676) 경상북도 안동시 서경지길61, 2층
  • 대표전화 : 054-852-2640
  • 팩스 : 054-852-2641
  • 서울지사 : (03132) 서울시 종로구 삼일대로 30길 21, 종로오피스텔 714호
  • 대표전화 : 02-384-2640
  • 팩스 : 02-384-2641
  • 명칭 : 안동데일리/ANDONGDAILY.COM
  • 제호 : 안동데일리
  • 등록번호 : 경북 아 00407
  • 등록일 : 2016-11-21
  • 발행인 : 조충열
  • 편집인 : 조충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해균
  • 지역에서 세계로-안동데일리는 '자유민주주의 국가'인 대한민국의 정체성과 헌법을 유린하는 세력과 맞설 것임을 천명하며 반드시 자유민주주의를 사수할 것이다.
  • 안동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안동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ndongdaily@andongdaily.com
  • 사업자등록번호 : 168-62-00094, 후원계좌 : 기업은행 160-072378-01-010(예금주 : 조충열) / 기업은행 160-074860-01-013, NH농협은행 301-0226-0714-71(예금주 : 안동데일리)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