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8 20:41 (토)
페미니스트 지령사이트와 북한은 관계가 있었다!
페미니스트 지령사이트와 북한은 관계가 있었다!
  • 정승연 기자
  • 승인 2021.05.09 14:21
  • 댓글 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미니스트 지령사이트와 조총련과 지리적으로 매우 가깝다!

안동데일리 서울=정승연 기자) 현재 네티즌들과 학부모들 사이에선 페미니스트 지령사이트가 발견되서 큰 이슈다.

교사들을 포섭해서 유치원생부터 토론을 허가하지 않는 주입식 세뇌사상교육을 시키라는 사이트다.

가장 큰 충격은 "페미니즘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선생이 학생을 왕따가 되게 유도해라"라는 것이었다.

정치사상세뇌교육이 잘 안되는 학생은 왕따를 시키라는 지령을 내리는 싸이트
정치사상세뇌교육이 잘 안되는 학생은 왕따를 시키라는 지령을 내리는 싸이트

해당 페미니스트 지령사이트의 ip주소는 139.162.103.92이며 도쿄에 도쿄중앙에서 신주쿠와 분쿄구 사이에 위치해 있다.

페미니스트 지령싸이트의 실제주소추적
페미니스트 지령사이트의 실제 주소 추적

그런데 모든 행사에 김일성과 김정일 사진을 걸어놓는 재일조선인단체인 재일본조선인총련합회! 일명 '조총련'도 바로 그곳 아주 가까이에 위치해 있다.

조총련 본부 실제주소
조총련 본부 실제 주소

ip주소의 실제주소는 어느정도 짐작만 할 수 있는 특성을 고려해 볼때 같은 건물일 가능성도 있고 다른 건물이라해도 조총련 관련자들이 페미니스트 지령사이트를 관리하기 쉽게 가까이에 서버를 두었을 가능성도 매우 높다.

이는 곧 페미니스트 지령사이트와 북한이 밀접한 관계를 가진 사이트라고 유추해 볼 수 있는 사안이다.


  • 안동본사 : (36676) 경상북도 안동시 서경지길61, 2층
  • 대표전화 : 054-852-2640
  • 팩스 : 054-852-2641
  • 서울지사 : (03132) 서울시 종로구 삼일대로 30길 21, 종로오피스텔 714호
  • 대표전화 : 02-384-2640
  • 팩스 : 02-384-2641
  • 명칭 : 안동데일리/ANDONGDAILY.COM
  • 제호 : 안동데일리
  • 등록번호 : 경북 아 00407
  • 등록일 : 2016-11-21
  • 발행인 : 조충열
  • 편집인 : 조충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해균
  • 지역에서 세계로-안동데일리는 '자유민주주의 국가'인 대한민국의 정체성과 헌법을 유린하는 세력과 맞설 것임을 천명하며 반드시 자유민주주의를 사수할 것이다.
  • 안동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안동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ndongdaily@andongdaily.com
  • 사업자등록번호 : 168-62-00094, 후원계좌 : 기업은행 160-072378-01-010(예금주 : 조충열) / 기업은행 160-074860-01-013, NH농협은행 301-0226-0714-71(예금주 : 안동데일리)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