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8 10:24 (일)
[단독] 16년전 내곡동 생태탕집 새로운 증인, "나도 흰 면바지에 페라가모 구두 신은 사람 봤다"
[단독] 16년전 내곡동 생태탕집 새로운 증인, "나도 흰 면바지에 페라가모 구두 신은 사람 봤다"
  • 한영만 기자
  • 승인 2021.04.05 11:06
  • 댓글 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라가모 구두, 오세훈은 아니였다. 앙드레김 같아보였다.

안동데일리 서울=한영만 기자) [단독] 오세훈 후보의 내곡동 땅 관련 의혹으로 논란이 뜨거운 가운데 16년 전 당시, 해당 생태탕 집에서 식사를 하던 사람의 증언이 새롭게 나타나서 주목을 끌고 있다. 

김포에 사는 전** 씨는 자신도 당시 생태탕을 좋아해서, 논란이 되는 식당에 자주 갔었다고 한다. 

전** 씨도 당시 현장에서 흰 면바지에 페라가모 구두를 신은 사람을 봤다고 한다. 

그렇다면 이는 4번째 목격자가 되는 것이다. 그의 말을 들어보기로 했다. 

기자 : 16년전 당시 논란이 되고 있는 생태탕 집에 가셨나요?

전 ** : 네 전 생태탕 매니아라서 해당장소를 자주 갔었고, 저도 지금의 논란을 돌이켜보니 그날 그곳에 있었어요.

         전 정말 자주 가거든요.

기자 : 그럼 16년전 그 당시 페라가모 구두와, 흰 면바지를 입은 사람을 봤었나요?

전 ** : 네 분명희 봤어요. 흰 면바지와 흰색 상의 그리고 페라가모 구두 였어요. 제가 페라가모 구두 매니아라서 그건 확실해요.

기자 : 그럼 그 옷을 입은 사람이 오세훈 후보였던게 맞나요?

전** : 아니요, 제가 본 사람은 앙드레김 같아 보였어요, 사인을 받으려고 가까이 갔었는데 앙드레김이 확실히 맞는지 긴가민가 해서 그냥 왔다. 

기자 : 오세훈 보다는 앙드레김 같아 보였다는 말씀이시군요. 그런데 확실하지는 않다는거네요.

전 ** : 네 

기자 : 16년 전의 일인데 그렇게 자세히 기억을 할 수가 있나요?

전 ** : 전, 민주당 지지자라서 25년 전의 일까지 기억해요. 민주당지지자들에게는 흔한 능력입니다.  

기자 : 대단하시네요.

새로운 증인이 나타남으로써 오세훈 내곡동 땅 논란은 또다른 국면으로 전환될 가능성이 있어 보입니다.

아래 뉴스 기사는 내곡동 생태탕 집에 왔다는 당시 오세훈의 옷차림이다. 

언뜻봐서는 앙드레김이 왔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든다. 

 

 


관련기사

  • 안동본사 : (36676) 경상북도 안동시 서경지길61, 2층
  • 대표전화 : 054-852-2640
  • 팩스 : 054-852-2641
  • 서울지사 : (03132) 서울시 종로구 삼일대로 30길 21, 종로오피스텔 714호
  • 대표전화 : 02-384-2640
  • 팩스 : 02-384-2641
  • 명칭 : 안동데일리/ANDONGDAILY.COM
  • 제호 : 안동데일리
  • 등록번호 : 경북 아 00407
  • 등록일 : 2016-11-21
  • 발행인 : 조충열
  • 편집인 : 조충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해균
  • 지역에서 세계로-안동데일리는 '자유민주주의 국가'인 대한민국의 정체성과 헌법을 유린하는 세력과 맞설 것임을 천명하며 반드시 자유민주주의를 사수할 것이다.
  • 안동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안동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ndongdaily@andongdaily.com
  • 사업자등록번호 : 168-62-00094, 후원계좌 : 기업은행 160-072378-01-010(예금주 : 조충열) / 기업은행 160-074860-01-013, NH농협은행 301-0226-0714-71(예금주 : 안동데일리)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