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8 10:24 (일)
[단독] YTN의 왜곡보도 사례와 '안동데일리'는 왜, 신문을 발행할 수밖에 없는가?
[단독] YTN의 왜곡보도 사례와 '안동데일리'는 왜, 신문을 발행할 수밖에 없는가?
  • 조충열 기자
  • 승인 2021.03.30 16:01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문서를 무시하는 YTN의 사례로 본 한국 언론의 참담한 현실...
"시청자, 사실왜곡과 팩트체크 못하는 주류언론 적극적 비판과 비난해야..."
"제대로 된 보도 못하는 언론사는 비난받아 마땅하다..."
사진출처 : YTN 캡쳐화면
사진출처 : YTN 캡쳐 화면

안동데일리 서울=조충열 기자) [단독] 지난해 4.15총선 이후 개표결과에 대해 많은 선거부정 의혹이 국민들 사이에서 4월 24일 YTN에서 '[팩트와이] 투표인보다 많은 투표수... 관내 사전투표 조작 증거?'라는 제목의 뉴스(https://www.youtube.com/watch?v=7WVtergwriQ&t=2s)를 보도한 바 있다. 이 보도에서 '개표상황표'와 같은 공문서를 부정하는 YTN의 보도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아래의 내용을 보면 '국민들이 왜, 주류 언론들의 뉴스를 외면하는지' 그 이유도 이해할 수 있다. 

지난해 4.15총선에서 유령표 논란의 중심에 섰던 구시군위원회는 전주시완산구선관위의 경우이다. 이곳에서 명백하게 투표인수보다 투표수가 '10매'나 많은 비례대표개표상황표(아래 사진 참조)가 있었다는 사실이 안동데일리를 통해 보도돼 폭발적 관심사가 되었다.

그 비례대표개표상황표를 최종적으로 이상이 없다고 확정해 주는 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의 공식적인 선거행정의 결과물이 바로 그것이다. 그런데 선관위와 YTN의 행태를 보면 선관위는 개표하는 과정에서 '실수'가 있었다고 주장하고 YTN은 그것을 냉정한 비판없이 그대로 받아쓰는 보도행태를 보였다. 정상적인 언론환경에서는 있을 수 없은 일이자 어이없는 일이 벌어진 것이다.

그리고 '팩트와이'라며 취재한 내용이라서 더 큰 문제다. 여기서 팩트체크를 할 부분은 무엇이 문제였고 그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지가 핵심적으로 취재할 포인트가 되어야 하는 것이지 단순히 선관위의 입장만을 취재해 보도하는 행태는 바람직한 언론의 팩트체크 기본 자세가 아니다. YTN의 바람직하지 않은 뉴스보도는 이뿐만이 아니다. 시중에서는 다른 주류 언론매체들도 매한가지라고 입을 모으고 있는 상태다.

또, 아래의 사진은 비례대표개표상황표로 이미 최고 책임자(전주시완산구선거관리위원장)의 도장이 찍힌 결정된 선관위의 공문서가 아닌가... 그 공문서를 믿지 않는다면 무엇을 믿으란 말인가? 또, 지난해 5월 28일 시연회 때의 김판석 선거국장이 "공무원을 믿지 않으면 어떡합니까?"라는 말이 회상된다.

YTN과 중앙선과위의 거짓말

국가언론기관 YTN이 헌법기관인 선관위의 행정행위의 결정을 부정한 대표적인 사례다. 그리고 언론의 보도 원칙이 완전히 무너져 내린 좋은 사례이기도 하다. 이것이 YTN을 비롯한 한국 주류 언론매체들의 현 주소다.

본지가 취재할 때만 해도 전주시완산구선관위는 "'투표인수보다 투표수가 '10매'가 더 많이 나온 이유를 잘 모른다"면서 본지에 "선거소송을 해서 알아 볼 수 있다"고 답변하면서 "선거소송을 하는 방법"까지 말해 주었다. 그리고 2020년 5월 28일 중앙선관위 청사에서 개최된 「사전투표 투·개표시연회」에서도 본 기자의 위와 같은 질문에 중앙선관위 담당자는 "선거소송을 통해 사실관계가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고 많은 기자들 앞에서 "전주시완산구의 경우 삼천3동에는 '10매'가 많은데 서신동 9투표구에서는 '10매가 모자란다'라고 답변을 하며 위기를 모면했다.

그러나 그것도 얼마있지 않아 거짓말로 드러났다. 시연회 이후 본지에서는 서신동 9투표구에 대한 개표상황표를 입수해 분석한 결과 투표용지의 차이가 확연히 달랐다는 사실을 확인해 보도했다. 삼천3동의 경우는 QR코드가 들어간 사전투표용지였고 서신동 9투표구의 경우는 QR코드가 들어가지 않았고 투표지 아래부분이 절취된 일반투표용지였다.(아래 사진=비례대표개표상황표 참조) 그래서 삼천3동과 서신동 9투표구의 투표지가 섞였다는 것은 절대로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시연회에서도 중앙선관위는 본 기자의 질문에 "선거소송을 통해 '10매'의 정체를 밝힐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런데 공직선거법이 정한 6개월이내의 신속한 재판을 중앙선관위와 대법원이 지연하고 있다. 다행히 최근 재판을 연다고 한다니 투명하고 공정한 재판을 기대해 본다.

YTN의 방송 보도가 “선거소송을 하라!”고 말한 선관위의 말에 면죄부를 준 사례라 할 것이다. 크기만 컸지 언론사의 본질을 망각한 YTN과 같은 저질 언론이 있기때문에 작지만 팩트체크를 제대로 하는언론사가 있어야만 하는 것이다.

선거전문가는 "팩트체크를 한다면서 사실을 왜곡하고 잘못된 보도를 하는 언론사는 비난받아 마땅하다"라며 "자유는 공짜가 아니다"라고 강조해 말했다.

한편, YTN(연합텔레비전뉴스)은 연합뉴스의 자회사로 1993년 9월 14일 창립된 24시간 뉴스전문채널이다. 연합뉴스는 1997년 12월 12일에 회사가 보유한 YTN의 지분 전량을 한국전력공사에 매각했다. 그리고 연합뉴스는 2011년 12월 1일 컨소시엄 형태의 자회사인 보도전문 채널 ‘연합뉴스TV’를 독자적으로 출범시켜 지금에 이르고 있는 언론사다.

▲ 전주시완산구 삼천3동과 서신동 9투표구 개표상황표를 동시에 볼 수 있게 정리했습니다. / 선관위와 YTN의 거짓해명 폭로<br>
▲ 전주시완산구 삼천3동과 서신동 9투표구 개표상황표를 동시에 볼 수 있게 정리했습니다. 삼천3동의 투표지는 사전투표용지로 QR코드가 들어가 있고 서신동9투표구의 경우는 본투표일에 투표한 일반투표지로 QR코드가 없을뿐더러 투표지 아래쪽에는 종이가 잘려 있다. 그래서 삼천3동과 서신동 9투표구의 투표용지가 서로 섞여서 10매를 주고 받는다는 주장을 하는 선관위의 주장은 설득력이 없어 보인다. / 선관위와 YTN의 거짓해명 폭로

 


관련기사

  • 안동본사 : (36676) 경상북도 안동시 서경지길61, 2층
  • 대표전화 : 054-852-2640
  • 팩스 : 054-852-2641
  • 서울지사 : (03132) 서울시 종로구 삼일대로 30길 21, 종로오피스텔 714호
  • 대표전화 : 02-384-2640
  • 팩스 : 02-384-2641
  • 명칭 : 안동데일리/ANDONGDAILY.COM
  • 제호 : 안동데일리
  • 등록번호 : 경북 아 00407
  • 등록일 : 2016-11-21
  • 발행인 : 조충열
  • 편집인 : 조충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해균
  • 지역에서 세계로-안동데일리는 '자유민주주의 국가'인 대한민국의 정체성과 헌법을 유린하는 세력과 맞설 것임을 천명하며 반드시 자유민주주의를 사수할 것이다.
  • 안동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안동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ndongdaily@andongdaily.com
  • 사업자등록번호 : 168-62-00094, 후원계좌 : 기업은행 160-072378-01-010(예금주 : 조충열) / 기업은행 160-074860-01-013, NH농협은행 301-0226-0714-71(예금주 : 안동데일리)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