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6 15:09 (화)
국민을 하늘처럼 (논객넷 - 자유논객연합 논객 총서 06) - 김성복 작가
국민을 하늘처럼 (논객넷 - 자유논객연합 논객 총서 06) - 김성복 작가
  • 조충열 기자
  • 승인 2020.01.30 2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데일리 오늘의 책) 자유논객 안동촌노 김성복 작가가 2018년 3월 19일에 e-북 『국민을 하늘처럼』을 출간했다.

▲ 국민을 하늘처럼 / 김성복 작가

- 조선일보 천자토론마당 토론 글에 부쳐서 

여기 수록된 글은 소생이 2006 년  12 월에 교통사고를 크게 당하여 병원생활을 몇 년 하면서, 십여 회의 수술로 말미암아 불치의 병을 얻고,  그로 인해서 복합부위통증 증후군이라는 희귀 난치성 병 때문에 독한  통증약을 복용하면서, 정신이 혼미하고  기억력이 감소되면서, 서울대 주치의로부터 처방전으로 시작한 것이 바로 컴맹이었던  저가 컴퓨터를 처음 배우면서, 처음에는 좌파들의 언론사인 아고라 오 마이  경향  한겨레  프레시안 인터넷 신문에서  처음 글을 올리기 시작했고, 

생전 처음 자판기를  더듬거리면서, 일 분에  기 것  몇 자의 글을 두들기면서  배운 글이  약 일 년이 지나고서는  그런대로 다른 분들과 의사소통이 될 정도로 컴퓨터 작업이 수월했습니다.  그리고  좌파 신문 토론방에서 좌파 논객들과 치열한 토론의 글을 주고 받으면서도  단 한 번도  저들에게 토론에 밀려 본적이 없었다는 것은  지금  저가 생각을 해도  기적 같이만 느껴집니다.  물론 저가 평생 동안 책을 수만 권을 탐독[耽讀]한 것이 컴퓨터 작문[作文]에  많은 도움이 된 것이 아닌가 생각이 듭니다. 

그래서  저들 좌파 논객들과  엄청난 토론의 댓글과  답 글을 주고받으면서  저도 많을 것을 배웠고, 그것이  좌파들에 대한 진실을 알게 된 것이 아닐 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허기사  저가 노무현 정권당시에  재벌들과 억울한 소송 때문에  노무현 정권의  각 기관과 청와대에 수많은 진정서와  탄원서를 올리고, 수만 장의  전단지를 전국에 뿌리고, 결국은  청와대 앞에서  노무현 정권 퇴진운동의 일인 시위를 한 덕에  저들의 타켓이 되어서  결국은  수많은  도감청과  저들 집단들의 

테러로 인한 사고도 당했고, 저의 신변 보호 차  들어간 곳이  오리지널 빨갱이 소굴인  참여연대와 민노당에 들어간 것입니다.   그리고  저들의 사상과 이념의 소재를 정확히 알고서, 저는 만 삼년 만에 저들의 소굴에서 자진 사퇴를 한 것입니다.   그리고  얼마 후, 저는 불의의 교통사고로 죽음의 사선을 수없이 넘었고, 열한번이나  큰 수술을 하게 된 것입니다.   그리고 지금 저가 앓고 있는  현대의 천형[天刑]이란 복합부위통증  증후군이란  희귀난치성의 병을 얻은 것입니다. 

허리뼈가 뒤틀리고, 온 육신이 찢어지는 아픔의 고통 속에서  그 고통을 잊기 위해서  경북대 서울대 교수님으로부터 처방된 것이 바로 컴퓨터로 글을 쓰는 것입니다.   그래 서, 저는 통증이 발작할 시간이면 컴퓨터에 앉아서  정신일도[精神一到] 하사불성[何事不成]의 마음으로  온 정신을 쏟아서  글쓰기에 열중합니다.   처음 컴퓨터 자판기를 시작할 적에는  분당 수십 자  정도를 글 적 이었는데, 지금은 한 시간 동안  수만 자를 원문을 쓰고  수정과 교정까지 마칠 정도로  저도 모르게 많이 숙달 된 것 같습니다.

▲ 김성복 작가(논객셋 필명 : 안동촌노)

그리고, 저는 2008 년부터 컴퓨터를 배웠고, 좌파 신문에 글을 올리면서  사실 컴 실력도 많이 늘었다고 봅니다.   어떨 적에는  저가 쓴 원 글에  좌파 논객들이나 우파 논객들의 댓글이  많게는 수십 개 수백 개가 올라 올적도 있었지만,   저는  그분들의 글에  단 한사람도 예외 없이 일체 욕설을 아니 하고, 답 글을 달아 주고 토론을 이어 갑니다.   그래서  때로는  저들에게 엄청난 욕설과 인신공격을 받았지만,  저는 모든 것을 잊고서  오직 글 쓰는...


  • 안동본사 : (36706) 경상북도 안동시 맑은샘5길 5 세운빌딩 2층
  • 대표전화 : 054-852-2640
  • 팩스 : 054-852-2641
  • 서울지사 : (03384) 서울시 은평구 은평로 193-2, 2층 203호
  • 대표전화 : 02-384-2640
  • 팩스 : 02-384-2641
  • 명칭 : 안동데일리/ANDONGDAILY.COM
  • 제호 : 안동데일리
  • 등록번호 : 경북 아 00407
  • 등록일 : 2016-11-21
  • 발행인 : 조충열
  • 편집인 : 조충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해균
  • 지역에서 세계로-안동데일리는 '자유민주주의 국가'인 대한민국의 정체성과 헌법을 유린하는 세력과 맞설 것임을 천명하며 반드시 자유민주주의를 사수할 것이다.
  • 안동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안동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ndongdaily@andongdaily.com
  • 사업자등록번호 : 168-62-00094, 후원계좌 : 기업은행 160-072378-01-010(예금주 : 조충열) / 기업은행 160-074860-01-013, NH농협은행 301-0226-0714-71(예금주 : 안동데일리)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