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8 22:47 (화)
한국 축구팀(18세 이하) 과한 우승 세레머니에 우승컵 회수 당해
한국 축구팀(18세 이하) 과한 우승 세레머니에 우승컵 회수 당해
  • 최은경 기자
  • 승인 2019.05.31 0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순간의 철없는 행동으로, 다 이겨놓고 환영도 못받고 고개 숙여 사과
"형편없이 실력이 무너진 중국 대표팀"이 중국민의 분노를 더욱 강화?
한국 18세 이하 축구팀이 우승 세레머니에서 우승컵을 모욕하는 행동을 해서 고개 숙여 사과해도 결국 우승컵을 회수 당했다
한국 18세 이하 축구팀이 우승 세레머니에서 우승컵을 모욕하는 행동을 해서 고개 숙여 사과해도 결국 우승컵을 회수 당했다

 

18세 이하(U-18) 축구 한국 대표팀이 중국에서 경기 후 우승 세레머니에서 우승컵을 모욕하는 자세를 취하고 사진을 찍어서 우승컵을 회수 당하는 사태가 벌어져 비난을 받고 있다. 

30일 중국 인민망(人民網) 등 소식통에 의하면, 중국 청두(成都)에서 열린 2019 판다컵(중국, 태국, 뉴질랜드, 한국 참여)에서 한국팀이 우승한 뒤 우승컵에 소변을 누는 자세를 취하는 등 발을 우승컵에 올려 놓았다고 한다. 29일 열린 경기에서 한국은 중국을 3대 0으로 꺾었다.

이 사건은 중국의 한 사진가가 사진을 중국 웨이보(sns)에 게시하면서 문제가 부각되었다. 중국은 한국 대표팀이 대회를 모욕하고 중국을 무시했다며, 한국축구협회와 대표팀에 항의하고 성명을 발표했고, 중국민들은 "축구보다 예의를 먼저 배워라"며, "어서 돌아가라", "한국 선수들의 인성을 기억하자"는 등 일제히 비난하고 나섰다. 

논란이 확산되자 한국 대표팀은 새벽 일찍, "중대한 잘못을 저질렀고 사과드린다"며, "한국과 중국 축구협회의 우호관계가 유지되기를 바란다"는 발표를 하면서 단체로 사과했고, 김정수 감독은 "이런 일이 발생한 데 대해 죄송하다. 이번 일은 완전히 나의 잘못이다"는 사과의 말을 전했으나, 결국 우승컵은 회수 당하고 말았다. 

중국축구협회는 한국팀의 행동은 트로피에 대한 모욕이고 비도덕적이라고 비난하면서, 아시아축구연맹에 한국 대표팀의 행동을 보고했다. 조직위는 "청두시가 중국축구협회 지원을 받아 만든 국제대회"에서 "스포츠맨십에 반하는 팀과 선수들의 참가는 환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반면, 한국팀의 철없는 행동도 문제지만, 일부 사람들은 "형편없이 실력이 무너진 중국 대표팀"에 대한 분노가 한국 우승팀에게 가혹함으로 표출되는 것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환구시보(중국매체) 등 여러 중국 미디어들이 한국팀의 실수를 '한국인의 꼴불견'이라는 제목으로 집중 보도하고 부각시킨 점은 문제를 확산시키기 위한 의도가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건전하고 예의바른 스포츠맨 십에 대한 선제교육이 필요하다는 아쉬움을 표하는 반응이 다수를 이루고 있다.

일순간의 철없는 행동으로, 다 이겨놓고 환영도 못받고 고개 숙여 사과하며 죄인이 되어 주눅드는 꼴이 되었으니 안타깝다는 반응이다. 


  • 안동본사 : (36706) 경상북도 안동시 맑은샘5길 5 세운빌딩 2층
  • 대표전화 : 054-852-2640
  • 팩스 : 054-852-2641
  • 서울지사 : (03384) 서울시 은평구 은평로 193-2, 2층 203호
  • 대표전화 : 02-384-2640
  • 팩스 : 02-384-2641
  • 명칭 : 안동데일리/ANDONGDAILY.COM
  • 제호 : 안동데일리
  • 등록번호 : 경북 아 00407
  • 등록일 : 2016-11-21
  • 발행인 : 조충열
  • 편집인 : 조충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해균
  • 지역에서 세계로-안동데일리는 '자유민주주의 국가'인 대한민국의 정체성과 헌법을 유린하는 세력과 맞설 것임을 천명하며 반드시 자유민주주의를 사수할 것이다.
  • 안동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안동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ndongdaily@andongdaily.com
  • 사업자등록번호 : 168-62-00094, 후원계좌 : 기업은행 160-072378-01-010(예금주 : 조충열) / 기업은행 160-074860-01-013, NH농협은행 301-0226-0714-71(예금주 : 안동데일리)
ND소프트